2015-10-18 마지막 편집

환경영향평가원

환경영향평가원은 환경영향평가대상 사업의 계획을 수립함에 있어서 당해 사업의 시행으로 인하여 자연환경, 생활환경, 사회, 경제환경에 미치는 해로운 영향을 미리 예측, 분석하여 환경영향을 줄이는 방안을 강구한다. 유사 직업명으로는 환경영향평가기술자가 있다.

하는 일

적성 및 흥미

환경영향평가원은 평가결과를 작성하기 위해 글쓰기 능력과 전산능력이 요구되며, 환경영향을 평가ㆍ예측하기 위해서 분석력이 필요하다. 다른 사람들과 팀을 이뤄 일하기 때문에 협동심이 필요하며, 꼼꼼한 성격을 가진 사람에게 유리하다.

필수 기술 및 지식

일반적으로 환경영향평가원이 되기 위해서는 환경공학, 화학 등을 전공하면 취업에 유리하고 연구개발 분야에 종사하기 위해서는 일반적으로 관련 분야 석사 이상의 학위가 요구된다. 환경공학과에서는 보통 환경화학, 수질분석 등의 기초 학문뿐 아니라 산업폐수처리공학, 폐기물처리 공학, 대기오염 방지 공학, 환경영향평가 등 환경공학분야 전반에 걸친 지식과 기술을 습득할 수 있다. 관련학과는 전문대학 및 대학교의 환경공학과, 토목공학과, 화학공학과, 환경학과, 환경시스템공학과, 해양환경공학과, 산림환경과학과, 환경과학과, 환경정보과, 환경화학공학과, 토목환경공학과 등이 있으며, 각 학과에서는 환경오염에 관한 기초이론, 방지시설의 설계, 유지 관리에 관한 이론 및 방법을 배우고, 실험기구사용법, 샘플채취방법, 화학약품 분석방법 등을 실습한다.

학력 분포

중졸이하 고졸 고졸 후 교육이수 전문대졸 대졸 대학원졸 박사졸
0% 3% 0% 2% 91% 5% 0%

학과 분포

인문계열 사회계열 교육계열 공학계열 자연계열 의학계열 예체능계열
1% 3% 0% 16% 80% 1% 0%

연봉(2013년 기준)

임금 하위(25%) 평균(50%) 상위(25%)
3,000만원 3,600만원 4,500만원

취업현황

전문대학 및 대학교에서 환경 관련학과를 전공한 후 환경영향평가원으로 진출하게 된다. 일부 국립 연구소에서는 환경관련 전공의 석사 이상의 학력을 요구하기도 한다. 주로 환경전문용역업체, 환경오염방지 시설업체, 환경기초시설(정수장, 하수처리장 등) 전문설계용역업체, 대기업의 환경관리분야 등의 산업체와 각종 환경관련 연구소, 정부투자기관, 학교 등으로 진출하여 환경영향평가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또한 공무원 시험을 통해 지방 및 정부부처의 환경부서 공무원으로 근무하기도 하며 국립 연구소에서도 근무할 수 있다. 국립 연구소로 취업을 원하는 경우 석사 이상의 학위나 환경기사 이상의 자격이 필요하다. 환경영향평가원이 포함된 환경공학기술자의 종사자수는 9,800명이며, 이 가운데 임금근로자는 8,200명(83.6%)이다. 환경영향평가원이 포함된 환경공학기술자의 종사자수의 성비는 남자 92.8%, 여자 7.2%이며, 평균 연령은 40.1세이다. 전체적으로 평균 16.9년의 학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평균 계속 근로연수는 7.2년이다(자료: 2011-2012 Job Map).

직업전망

환경에 대한 관심 때문에 사업을 수행하기 전에 환경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평가하려는 수요는 계속 발생할 것이다. 이외에도 최근 중요시 되는 청정생산기술 분야, 생태복원 분야, 환경영향평가 컨설팅 분야에도 인력수요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가 각종 환경지원사업에 집중적인 투자 계획을 갖고 있는 것도 이 분야의 고용을 밝게 한다고 할 수 있다. 한편 대학교의 환경관련학과에서 매년 배출되는 인력이 수요에 비해 많아 취업경쟁률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므로 취업을 준비하는 경우 관련분야에 대한 경험과 자격증을 취득할 필요가 있다.

관련직업

분류 식품, 환경, 농림어업, 군인 > 환경, 인쇄, 목재, 가구, 공예및생산단순직
관련학과 환경학과
관련자격 환경측정분석사(국가전문)
관련정보 환경부,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한국환경정책, 평가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