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0-18 마지막 편집

환경공학기술자

환경공학기술자는 다양한 공학 원리를 활용하여 환경보건에 위험이 되는 것을 예방, 통제하며 개선과 관련된 공학적인 일을 설계하고 계획하거나 수행한다. 폐기물 처리, 현장개선이나 공해방지기술업무를 포함하기도 한다. 환경관련 공무원, 국립연구소, 정부투자기관, 각종 기업체의 연구소, 학교 및 각종 산업체에서 일한다.

유사직업명

상·하수도엔지니어, 폐기물처리엔지니어, 기업체/정부/대학연구원, 환경관련사업체관리자, 기술직공무원, 대학교수, 환경교사, 환경컨설턴트, 대기환경기술자, 토양환경기술자, 환경경영전문가, 환경영향평가기술자

하는 일

적성 및 흥미

환경공학기술자 및 연구원은 환경문제의 원인을 규명하고 이를 창의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분석력, 혁신적인 자세, 업무를 추진할 수 있는 리더십이 필요하다. 환경공학은 통계적인 수치로 오염정도를 분석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신속정확하고 꼼꼼한 사람에게 유리하며, 실험을 자주하므로 끈기와 인내심이 요구된다. 관습형과 진취형의 흥미를 가진 사람에게 적합하며, 정직, 신뢰, 성취, 분석적 사고 등의 성격을 가진 사람들에게 유리하다.

필수 기술 및 지식

환경공학기술자로 일하려면 일반적으로 환경공학, 화학공학 등을 전공하면 취업에 유리하고 연구개발 분야에 종사하기 위해서는 관련 분야 석사 이상의 학위가 요구된다. 환경공학과에서는 보통 환경화학, 수질분석 등의 기초 학문뿐만 아니라 산업폐수처리공학, 폐기물처리 공학, 대기오염방지 공학, 환경영향평가 등 환경공학 분야 전반에 걸친 지식과 기술을 습득할 수 있다.

학력 분포

중졸이하 고졸 고졸 후 교육이수 전문대졸 대졸 대학원졸 박사졸
0% 2% 0% 45% 48% 5% 0%

학과 분포

인문계열 사회계열 교육계열 공학계열 자연계열 의학계열 예체능계열
1% 6% 0% 24% 68% 1% 0%

연봉(2013년 기준)

임금 하위(25%) 평균(50%) 상위(25%)
3,000만원 3,600만원 4,500만원

취업현황

진출분야로는 환경전문용역업체, 환경오염방지 시설업체, 폐기물처리회사, 건설업체 등 산업체와 각종 환경관련 연구소, 정부투자기관, 학교 등이다. 또한 지방 및 정부부처의 공무원으로 근무하기도 하며 국립 연구소에서도 근무하는데 이 경우 석사 이상 또는 환경기사 이상의 자격을 요구한다. 환경공학 기술자 및 연구원의 종사자수는 9,800명이며, 이 가운데 임금근로자는 8,200명(83.6%)이다. 환경공학 기술자 및 연구원의 종사자수의 성비는 남자 92.8%, 여자 7.2%이며, 평균 연령은 40.1세이다. 전체적으로 평균 16.9년의 학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평균 계속 근로연수는 7.2년이다(자료: 2011-2012 Job Map).

직업전망

범세계적 환경규제 강화와 환경의식의 급신장으로 환경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기후변화로 상징되는 환경위기와 고유가로 대변되는 자원위기로 ‘저탄소친환경 패러다임’은 전 세계적인 관심사이자 성장동력이다. 나라마다 자원의 효율적, 환경친화적 이용에 국력을 집중하고 있고, 우리 정부도 녹색기술 확보와 신재생분야 연구에 힘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경제발전에 환경오염원의 발생은 불가피하므로 환경산업의 범위는 점점 넓어질 것이며 환경산업을 비롯한 대부분의 사업이 저탄소 배출 등 환경친화적 패러다임을 표방하고 있어 친환경사업의 타당성, 인프라구축, 제도 등의 검토에 환경공학기술자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정부가 환경컨설팅업을 대표적인 지식기반사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환경서비스분야의 일자리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직업

분류 식품, 환경, 농림어업, 군인 > 환경, 인쇄, 목재, 가구, 공예및생산단순직
관련학과 공업화학과, 화학공업과, 환경공업과, 환경공학과, 환경과학과
관련자격 해양환경기사, 대기환경산업기사, 대기환경기사, 수질환경산업기사, 수질환경기사, 환경기능사
관련정보 환경부,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한국환경정책, 평가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