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0-18 마지막 편집

음향감독

하는 일

영화의 역사는 무성영화로부터 출발했지요. 모든 표현이 배우들의 몸동작과 시각적인 것에만 의존해야 했는데요, 3D를 넘어 4D 영화를 감상하는 우리로서는 그 시절 관객은 대체 무슨 재미로 영화를 봤나 싶은 생각이 절로 듭니다. 공포영화를 볼 때 심장을 덜컥 내려앉게 하는 발자국 소리에 소름이 돋기도 하고, 멜로영화에서는 주인공의 숨소리에서도 감정 변화를 알 수 있지요. 이처럼 한 편의 영화에는 주인공의 대사, 배경음악 외에도 수많은 소리가 첨가되어 있습니다. 음향감독은 영화 속 모든 소리를 장면에 어울리게 배치하고, 음향을 조절하여 깨끗하고 편안한 소리가 들리도록 하는 등 음향에 관한 모든 일을 총괄 감독합니다. 이들은 영화감독과 함께 상의하여 영화 속 장면에 어울릴만한 소리의 주제를 결정하고, 그에 맞는 소리를 영상물에 넣습니다. 영화 속 등장인물들의 대사는 촬영할 때 동시에 녹음하기도 하지만, 정확한 대사 전달을 위해서 나중에 스튜디오에서 녹음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녹음된 대사를 화면의 입모양을 보고 알맞게 교정하는 일도 음향감독의 역할이에요. 각종 소음이 등장인물의 대사와 함께 녹음될 수 있기 때문에 질 높은 소리를 얻기 위해서는 현장에서 녹음된 소리를 스튜디오에서 다시 깨끗이 다듬고, 소리를 키우거나, 잡음들을 제거하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또 녹음된 소리 외에 발소리, 바람소리, 비오는 소리, 때리는 소리 등 다양한 소리를 만들거나 섞어서 적절한 장면에 삽입하지요.

준비방법

음향감독이 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음악과 소리에 대한 감각이 있어야 합니다. 영화 속 장면에 필요한 효과음과 배경음악을 탁월한 감각으로 적절하게 삽입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죠. 이 감각을 키우기 위해서는 다양한 장르의 영화와 음악을 접하고, 다양한 악기 소리 및 사물소리 등의 음향에 대해 연구해야 합니다. 또한 소리를 영화 필름에 삽입하는 기술, 극장의 음향 시스템에 대한 기술적 지식을 습득하고, 이를 다룰 줄도 알아야 합니다. 대학의 음향 관련 학과나, 사설학원, 방송아카데미에서 관련한 전문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어요. 일반적으로 녹음스튜디오에서는 인력이 필요할 때마다 부정기적으로 음향감독을 충원하는 편이며, 음향장비 시공업체 및 음향시스템을 빌려주는 회사에 근무한 경험이 있는 사람들이 음향감독으로 진출하기도 합니다. 이외에도 공연장에 소속되어 음향 관련 일을 담당할 수도 있습니다.

직업전망

현재 한국영화 시장에서의 음향작업은 대여섯 개의 음향 녹음 스튜디오에서 대부분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러한 스튜디오에서는 정기적으로 음향감독을 채용하기보다는 빈자리가 생겼을 때 충원하며, 이 경우에도 음향작업을 해본 경력자를 위주로 선발하기 때문에 취업이 쉽지 않은 편입니다. 따라서 당장의 신규 일자리가 늘기는 어렵겠지만, 나날이 발전하는 음향기술이나 편집기술을 익히고 현장에서의 경험을 쌓다보면 음향감독으로 데뷔할 기회도 주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화산업이 발전하면 자연히 음향감독의 일자리도 늘어날 거예요!

음향감독은 작업하면서 많은 음향장비를 다뤄야 하는데요, 이 음향장비들은 전문가가 아니면 손댈 수 없을 정도로 복잡하고 정교합니다. 기계를 다루는 데 소질이 있는 사람에게 적합한 일이라고 볼 수 있어요. 한편, 음향장비들을 설치하거나 조정을 주로 하는 사람을 시스템엔지니어(Engineer)라 하고, 설치된 장비를 가지고, 음향을 조정하는 사람을 시스템오퍼레이터(Operator)라 합니다. 이처럼 하는 일에 따라 두 직업으로 구분할 수 있지만, 음향감독은 대부분 두 가지 역할을 동시에 한다고 해요. 음향감독은 현장에서 사운드수퍼바이저(Sound Supervisor), 필름사운드엔지니어, 음향디자이너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린다는 사실도 기억하세요.

분류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