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0-18 마지막 편집

공군부사관

공군부사관은 최일선 초급간부로서 장교의 명령을 받아 병사를 구체적으로 감독,지시 및 통제하는 기능적 역할을 수행한다.

수행직무

부대원에 대한 교육, 훈련을 실무적으로 집행한다.
재해발생시 민, 관, 군 통합 구난구조 지원활동을 일선 실무에서 지휘한다.
환경보호 및 대민 일손지원 활동을 현장에서 감독한다.
국제 분쟁지역의 평화유지 활동을 실무적으로 지휘한다.
전시에 적으로부터 영토를 수호하기위해 전투에 참여한다.

필수 기술 및 지식

공군부사관이 되기 위해서는 첫째 현역병으로 복무중인 상병, 병장 또는 일병으로서 입대후 5개월이상 복무중인 자가 부사관으로 지원, 선발되는 방법, 둘째 만 18세 이상 27세 이하의(예비역의 경우 복무기간에 따라 최대 3년 연장) 고등학교 졸업이상의 학력을 갖춘 남자 및 미혼여자가 부사관에 지원, 선발되는 방법이 있다.

학력 분포

중졸이하 (0%), 고졸 (20%), 고졸 후 교육이수 (13%), 전문대졸 (42%), 대졸 (25%), 대학원졸 (0%), 박사졸 (0%)

전공학과 분포

인문계열 (8%), 사회계열 (32%), 교육계열 (1%), 공학계열 (45%), 자연계열 (9%), 의학계열 (2%), 예체능계열 (3%)

임금정보

조사년도:2013년, 임금 하위(25%) 2300만원, 평균(50%) 3200만원, 상위(25%) 3600만원

일자리전망

향후 5년간 공군부사관의 고용은 현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의 국방개혁으로 먼저 병력의 양적 성장보다는 질적 관리에 대한 요청이 커지고 있다. 육군은 감축하고 해군 및 공군은 증가시켜 3군의 전력을 균형있게 유지하고, 군현대화 계획을 통해 항공기, 잠수함 등에 대한 투자를 포함한 전력 투자비를 확대시킬 계획이다.

많이늘어남 (7%), 늘어남 (22%), 변화없음 (49%), 줄어듬 (19%), 많이줄어듬 (3%) <조사년도: 2013년>

※ 일자리전망은 직업당 평균 30명의 재직자를 대상으로 향후 5년간 일자리 변화에 대해 물은 설문조사한 결과입니다. 재직자 개인 및 전문가의 견해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므로, 직업간 비교를 위한 참고자료로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관련직업

분류 식품, 환경, 농림어업, 군인 > 군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