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25 마지막 편집

검시관이란

개요

검시관은 변사자가 죽은 원인을 밝히고, 이를 바탕으로 변사사건에 대한 조사결과 보고서를 작성하는 자를 말한다. 주로 사건이 발생했을 때부터 종결될 때까지 시체를 통해 사건을 바라보고 이를 바탕으로 사망의 종류 및 원인을 밝혀내는 게 이들의 업무이며, 과학수사요원과 함께 피해자의 혈흔과 상처 부위 등을 관찰하고 부검에 참여하여 시체 주변의 현장을 포함해 시체의 죽음과 관련한 사항들을 종합적으로 조사한다. 현장의 조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범인의 동선과 생각을 읽어내기도 하며, 사망원인을 밝힐 수 있는 증거자료 등을 통해 변사사건 조사 보고서를 작성해 특정인 사망사건이 확실히 밝혀지도록 하는 이를 말한다. 강황

준비

검시관으로 일하려면 간호학, 임상병리학, 생물학, 생화학, 수의학, 유전공학, 생명공학, 화학 등 8개 분야 중 하나를 전문학사 이상 수료해야 한다. 검시관을 채용하는 시기는 비정규적인 편인데, 보통 각 지방청에서 검시관에 대한 수요가 생기면 채용공고를 걸기 마련이다. 검시를 통해 수사의 단서를 제공하는 일이기 때문에 시 체의 현상과 관련된 지식뿐 아니라 전문적인 의료지식, 범인의 행동 및 심리적 특징에 대한 이해가 요구된다.

전망

검시관은 전국 지방경찰청에 소속되어 활동하는데, 현재 전국에 약 80명의 검시관이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의료법 17조에 따라 의사만이 시체검안서나 사망 진단서를 작성할 수 있었던 상황에서 검시관을 선발해 변사 사건에 대한 전문적인 검안 작업이 가능하지만, 아직까지 검시관의 업무는 변사사건 조사결과보고서를 작성하는 데에 머물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추후 시신 검안을 책임지고 진행할 수 있는 법적 지위를 인정받는다면 검시관의 활동 범위 및 수요 또한 점차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